이달의 추천도서
- 유치원
- 초등 1, 2학년
- 초등 3, 4학년
- 초등 5, 6학년
- 청소년
각 분야 전문도서
권장도서목록
이럴 땐 이런 책
추천기관별 도서
추천사이트
HOME > 책의선택 > 이달의 추천도서 > 초등 1, 2학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제목 : 대신 사과하는 로봇 처음 사과하는 아이
지은이 : 코스타스 하랄라스 (지은이) | 리다 초우니카 (그림) 구분 : 그림책
출판사 : 책속물고기 대상 : 초등1~2학년
전체페이지수 : 48쪽 정가 : 10,000원
 
내용보기

<책 소개>>
주인공 욜랜다와 대신 사과하는 로봇을 통해 진심어린 사과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깨닫게 해주는 동화이다. 사과하는 로봇이 아이들에게 마법 같은 사과의 힘을 재미나고 자연스럽게 얘기해 준다. 또한 어른들에게는 사과를 안 하는 아이들의 마음을 읽어 낼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말썽쟁이 욜랜다가 저절로 미안해란 말을 하게 되는 과정을 읽으며 진심어린 사과가 얼마나 예쁘고 소중한 행동인지 생각해 볼 것이다. 진짜 미안해하고 사과하면 우선은 상대방의 화난 마음을 쉽게 풀 수 있다. 또한 사과하는 사람에게도 난 잘못하면 사과할 줄 아는 멋진 사람이란 자부심이 생길 것이다.







<<출판사제공 책소개>>
미안하다면 사과해요!
스스로 사과하도록 마음과 입을 열게 해 주는 책
누구나 실수와 잘못을 할 수 있지만, 사과하기는 참 어렵습니다. 그래도 잘못을 뉘우치고 미안한 마음을 전하면 놀라운 일이 생깁니다. 상대방의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하면 친구와 더 친해지고, 예의 바른 모습으로 다가가면 부모님이 따뜻하게 안아 줄 테니까요. 더 멋진 사람이 되기 위해서 사과는 정말 중요합니다.

대신 사과하는 로봇 처음 사과하는 아이는 왜 사과해야 하고, 어떻게 사과해야 하는지를 잘 알려 줍니다. 욜랜다가 사고를 치고 사과하지 않아도, 아빠와 엄마는 다그치지 않습니다. 또 사과하라고 강요하지 않습니다. 욜랜다가 스스로 잘못을 뉘우치고, 스스로 미안하다는 말이 나오는 과정을 함께하다 보면 아이들은 사과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깨닫게 될 것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하기 힘든 말 미안해요!”
욜랜다는 사과하는 걸 싫어합니다. 사고를 쳐도 자기는 잘못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사과를 힘들어하는 아이라면 욜랜다가 왜 사과하지 않는지 이해할 것입니다. 실수를 인정하는 것이 창피할 수도 있고,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를 수도 있습니다. 괜히 자기 잘못을 말했다가 나쁜 아이라고 생각할까 봐 겁이 날 수도 있지요. 그만큼 미안하다고 말하는 것은 힘든 일입니다. 커다란 결심과 용기가 필요하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아이들은 욜랜다가 사과하기 힘들 거라고 공감하는 동시에 욜랜다의 잘못을 객관적으로 지켜보면서 사과하는 게 좋지 않을까?’라는 마음이 들어 입술을 달싹일지도 모릅니다. 아이들은 욜랜다의 행동에 자신의 행동을 비춰 보면서 왜 사과해야 하는지 고민하게 될 것입니다.

대신 사과해 준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요
아빠는 미안하다고 말하는 것을 싫어하는 욜랜다를 위해 선물을 준비합니다. 바로 욜랜다가 잘못할 때마다 대신 사과해 주는 미안해 로봇이지요. 욜랜다가 사고를 칠 때마다 미안해 로봇은 미안하다고 말합니다. 욜랜다는 미안해 로봇이 대신 사과하기 때문에 더 제멋대로 행동하지요. 그렇다면 누군가가 미안하다고 대신 말해 주는 것이 진짜 사과일까요?
로봇이 미안하다고 대신 말해 주는 것보다 네가 진짜 미안한 마음을 담아 사과해야 돼.”
아빠와 엄마의 말에 귀 기울여 봐요. 자기 잘못을 누군가가 대신 사과한다면 용서를 얻기는 힘들 것입니다. 사과는 자기 자신이 해야 빛이 나는 법이지요.

진심 어린 사과를 하면 마음이 자라요
욜랜다는 결국 사고를 칩니다. 미안해 로봇을 망가뜨리지요. 그제야 욜랜다는 자기 잘못을 깨닫게 됩니다. 친한 친구를 다치게 했으니까요. 욜랜다는 처음으로 진짜 사과를 합니다.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잘못을 뉘우치지요. 이러한 진심 어린 사과는 마음을 자라게 하는 데 큰 힘이 됩니다. 자기 잘못을 스스로 해결하려는 책임감을 가지게 되고, 다른 사람을 존중하고 배려하게 되지요. 욜랜다와 함께 진짜 사과를 해 보고, 올바른 인성을 가꾸어 보아요.

<<제공:알라딘>>

 
제목 : 불만이 있어요
지은이 : 요시타케 신스케 (지은이) 구분 : 그림책
출판사 : 봄나무 대상 : 초등1~2학년
전체페이지수 : 32쪽 정가 : 11,000원
 
내용보기

<책 소개>>
베스트셀러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의 <이유가 있어요>의 후속작으로, 미처 어른들이 예상하지 못했던 아이들의 솔직담백한 불만들을 들려준다. 아빠와 딸이 주고받는 대화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책이 아닌 나의 이야기를 읽고 있는 듯하다. 전작에 이어 이번 책도 혼자보다는 둘이, 특히 아빠와 함께 읽으면 더 재미있는 그림책이다.

주인공 아이는 어른들의 제멋대로인 행동에 불만이 많다. 어른들은 늦게 자면서 왜 아이들에게만 일찍 자라고 하는지, 목욕 시간은 왜 어른들 마음대로 정하는지, 동생이 잘못했는데 왜 나만 혼내는지 등등 아빠에게 쉴 새 없이 불만들을 늘어놓는다. 그때마다 아빠도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능청스럽게 늘어놓는데.







<<출판사제공 책소개>>
어른들은 너무 제멋대로예요!’
아이들이 어른들에게 던지는 돌직구 불만을 들어보세요
베스트셀러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의 유쾌한 신작!

봄나무의 그림책 불만이 있어요가 출간되었습니다. 이 책은 지난 8월에 출간되어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가 있어요의 후속작입니다. 국내에서 출간된 책들이 연달아 베스트셀러의 자리에 오르며 인기 작가로 급부상하고 있는 요시타케 신스케의 유쾌한 신작이기도 하지요. 작가는 전작 이유가 있어요에서 어른들은 쉽게 상상할 수 없는 아이들의 기발한 이유들을 들려주었습니다. 신작 불만이 있어요역시 미처 어른들이 예상하지 못했던 아이들의 솔직담백한 불만들을 들려주지요.

주인공 아이는 어른들의 제멋대로인 행동에 불만이 많습니다. 어른들은 늦게 자면서 왜 아이들에게만 일찍 자라고 하는지, 목욕 시간은 왜 어른들 마음대로 정하는지, 동생이 잘못했는데 왜 나만 혼내는지 등등 아빠에게 쉴 새 없이 불만들을 늘어놓습니다. 그때마다 아빠도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능청스럽게 늘어놓지요. 그런데 그 이유가 참 재미있습니다. 아이는 아빠가 말하는 요상한 변명들을 들으면서정말일까……?’ 의심하다가도 어느새 믿어 버리고 말아요. 시종일관 불만을 이야기하던 당돌한 아이가 그럴 때면 영락없이 사랑스럽고 순수한 아이의 모습으로 돌아가지요.

아빠와 딸이 주고받는 대화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책이 아닌 나의 이야기를 읽고 있는 듯합니다. 이번 책도 혼자보다는 둘이, 특히 아빠와 함께 읽으면 더 재미있는 그림책입니다. 아이의 불만에 공감하며 서로의 이야기를 나눠 보는 건 어떨까요?

왜 동생이 잘못했는데도 나만 혼내요?”
“‘동생 대신 혼나 주는 착한 누나가 왕자님한테 아주 인기가 좋다기에 그런 거지.”
주인공 아이는 어른들에게 잔뜩 화가 나 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어른들은 제멋대로인 데다가 약아 빠졌기 때문이에요. 이 당찬 아이는 오늘은 불만을 다 털어놔야겠다면서 아빠를 찾아가 하나하나 따져 묻기 시작합니다. 어른들은 늦게까지 안 자면서 왜 아이들한테만 자라고 하는지, 왜 동생이 잘못했는데도 나만 혼내는지, 왜 아빠가 신경질 난다고 괜히 나한테까지 화를 내는지……. 아이의 불만은 한동안 이어지지요. 혹시 아이들에게 이런 질문을 받는다면 우리는 어떻게 대답을 해야 할까요?

이 책에서 어른인 아빠는 아이의 제법 날카로운 질문에 아주 그럴 듯한 을 늘어놓습니다. 아이들이 일찍 자야 하는 이유는 산타가 보낸 조사원이 일찍 자는 어린이인지, 아닌지 수시로 조사를 나오기 때문이고, 동생이 잘못해도 누나를 혼내는 건 왕자님이 착한 누나를 좋아하기 때문이라네요. 아빠가 신경질이 났을 때는 안절부절 벌레가 따라다니는데 이 녀석을 쫓기 위해 닥치는 대로 화를 낼 수밖에 없기 때문에 화를 내는 것이고요. 이것 말고도 아빠의 능청스러운 대답은 계속됩니다. 그런데 아이는 아빠의 말을 곰곰이 듣다 심각한 얼굴로 한마디를 던집니다. ‘어른들도 참 힘들겠어요.’라고요.

우리 아이들의 시선에 초점을 맞춘, 한국과 일본에서 사랑받는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
요시타케 신스케는 일본에서만 22만 부가 넘게 팔린 첫 책 이게 정말 사과일까?로 화려하게 데뷔를 했습니다. 그는 이 책으로 MOE 그림책방 대상,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을 받기도 했지요. 우리나라에서도 작년부터 그의 책들이 발 빠르게 소개되면서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중 이유가 있어요는 지난 3월에 출간되어 일본에서만 10만 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러입니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춤한 기발한 상상력과 매력 넘치는 그림으로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까지도 사로잡은 책이지요. 이 책은 알라딘에서 선정하는 올해의 책 후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저자 요시타케 신스케는 교보문고 2015 올해의 작가로 선정되기도 했고요.

요시타케 신스케 그림책의 매력은 철저하게 아이들의 시선에서 이야기를 풀어낸다는 것입니다. 사과 하나를 놓고 온갖 상상의 나래를 펼쳐 보일 때에도, 엄마의 잔소리에 맞선 황당한 이유를 늘어놓을 때에도 또 어른들에게 화가 나 불만을 털어놓을 때에도 그 이야기들의 중심에는 언제나 아이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의 책에서는 어른들이 바라는 아이의 모습이 아니라 옆에서 함께 책을 보고 있는 진짜 아이의 모습을 보여 줍니다. 이런 이유로 아이들은 책을 읽는 내내 자기의 이야기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고, 어른들은 책 속 아이의 모습을 통해 내 아이의 생각을 가늠해 볼 수 있는 것이지요. 나의 이야기를 책에서 만난다는 것은 우리 아이들이 책을 읽는 데 더욱 흥미를 갖게 하지는 않을까요? 그의 다음 책에서는 어떤 아이를 만날 수 있을지 벌써 기대가 됩니다.

<<제공:알라딘>>

 
제목 : 돼지 이야기
지은이 : 유리 (지은이) 구분 : 그림책
출판사 : 이야기꽃 대상 : 초등1~2학년
전체페이지수 : 40쪽 정가 : 13,500원
 
내용보기

<책 소개>>
2010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우리나라를 휩쓴 구제역사태는 돼지 약 332만 마리, 소 약 15만 마리를 살처분하는 것으로 일단락되었다. 그것은 가축들뿐만 아니라 사람들에게도 엄청난 비극이었다. 이 책은 어미 돼지의 마음결을 따라가면서 그 아픈 일이 왜 어떻게 일어났는지를 담담하게 들려준다.
책장을 열면 평범한축사가 보인다. 그 안에 칸칸이 나뉜 분만사, 거기 갓 새끼를 낳은 어미 돼지가 아기 돼지들에게 젖을 물리고 있다. 얼핏 평화로워 보이는 풍경이다. 그러나 몸을 옥죄는 분만 틀에 갇힌 어미는 새끼들을 핥아 줄 수도, 안아 줄 수도 없다.
그나마 3주 뒤 어미는 새끼들과 헤어져 좁디좁은 사육 틀로 돌아간다. 그리고 얼마 뒤 방제복을 입은 사람들이 들이닥친다. 사람들은 몽둥이와 전기 막대로 돼지들을 어디론가 몰아간다.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그 외출의 끝은 커다란 구덩이. 돼지들은 굴삭기에 떠밀려 산 채로 파묻히는데, 절박한 가운데도 어미는 헤어진 새끼들을 찾아 두리번거리는데.



<<출판사제공 책소개>>
그 해 겨울, 332만 마리 돼지들이 마지막이 되어 버린 첫 외출을 나섰습니다.
*이 책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2013 우수출판기획 지원사업선정작입니다.

소통, 공감, 평화! 함께 피우는 작품 소개 다른 생명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2010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우리나라를 휩쓴 구제역사태는 돼지 약 332만 마리, 소 약 15만 마리를 살처분하는 것으로 일단락되었습니다. 347만 목숨들은 대부분 산 채로 구덩이 속에 파묻혔습니다.

그것은 가축들뿐만 아니라 사람들에게도 엄청난 비극이었습니다. 천지에 횡사의 비명이 가득한데, 사람이라고 마음 편할 리 없었을 테지요. 더욱이 제 손으로 그 일을 처리한 사람들은 그 뒤로도 오랫동안 공포와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 합니다. 아무리 짐승이라 해도, 목숨의 무게는 가볍지 않으니까요.

그런데, 그 끔찍한 일은 도대체 왜 일어났으며, 그때 그 짐승들은 무엇을 느끼며 어떻게 죽어 갔을까요? 이 책은 바로 그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책장을 열면 평범한축사가 보입니다. 그 안에 칸칸이 나뉜 분만사, 거기 갓 새끼를 낳은 어미 돼지가 아기 돼지들에게 젖을 물리고 있습니다. 얼핏 평화로워 보이는 풍경입니다. 그러나 몸을 옥죄는 분만 틀에 갇힌 어미는 새끼들을 핥아 줄 수도, 안아 줄 수도 없습니다.

그나마 3주 뒤 어미는 새끼들과 헤어져 좁디좁은 사육 틀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얼마 뒤 방제복을 입은 사람들이 들이닥칩니다. 사람들은 몽둥이와 전기 막대로 돼지들을 어디론가 몰아갑니다.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그 외출의 끝은 커다란 구덩이, 돼지들은 굴삭기에 떠밀려 산 채로 파묻히는데, 절박한 가운데도 어미는 헤어진 새끼들을 찾아 두리번거립니다.

이렇게 그림의 시선이 어미 돼지의 마음결을 따라가는 동안, 글은 이 아픈 일이 왜 어떻게 일어났는지를 담담하게 들려줍니다. 당연한 풍경 같은 그 축사 안에서 돼지들은 어떻게 태어나고 어떻게 길러지는지, 그래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그저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여 주고 말할 뿐이지만, 책장을 덮으며 우리는 불편한 질문을 마주하게 됩니다. 이것은 과연 옳은 일인가? 아니, 어쩔 수 없는 일인가? 혹은, 왜 이처럼 편치 않은 이야기를 읽어야 하는가? 그래서 어쩌란 말인가?

책은 시원한 대답을 들려주지 않습니다. 어쩌면 들려줄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사람도 동물이고, 그러므로 다른 생명을 먹어야 살 수 있으며, 그것이 사람의 운명이니까요. 하지만 사람은 자신의 행위를 돌아보고 생각하는 힘이 있습니다. 다른 생명에게 공감하는 능력도 있습니다. 그 능력, 그 힘으로 답을 찾아가야 하겠지요. 다른 생명을 어떻게 대해야 옳은 것인지.

<<제공:알라딘>>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