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추천도서
각 분야 전문도서
- 자녀지도 관련도서
- 독서지도 관련도서
- 논술지도 관련도서
- 글쓰기지도 관련도서
- 동화구연지도 관련도서
- NIE지도 관련도서
- 북 테라피
- 독서경영 관련도서
- 명문고 추천도서
- 인문학 도서
권장도서목록
이럴 땐 이런 책
추천기관별 도서
추천사이트
HOME > 책의선택 > 각 분야 전문도서 > 동화구연지도 관련도서
제목 : 하루 15분 책읽어주기의 힘
지은이 : 짐 트렐리즈 (지은이)| 출판사 : 북라인
전체페이지수 : 288쪽 정가 : 13,500원
구분 : 독서/글쓰기 대상 : 동화구연 교사/학부모

내용보기

<책 소개>>
아이에게 왜 책을 읽어주어야 하는지, 언제부터 언제까지 읽어주어야 하는지, 어떤 순서로 읽어주어야 하는지, 아이에게 책을 읽어 줄 때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면 안 되는지, 그리고 혼자읽기는 어떻게 지도해야 하는지를 생생한 사례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조목조목 설명해 준다.

또 책 말미에는 그림책부터 소설까지 읽어 주기에 좋은 도서목록을 소개하고 있다. <보물창고>는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고 싶지만 아동도서를 꼼꼼히 살펴볼 여유가 없는 부모들을 돕기 위한 것으로, 본 한국어판에는 원서에 실린 500여 권의 책 가운데 국내에 번역 출간된 130여 권의 책을 추려 실었다.

<<목차>>
추천의 글EBS FM, 하루 15분 책읽어주기의 힘으로 대한민국에 책을 읽어 주다
옮긴이의 글하루 15, 아이의 두뇌를 깨워 주세요

 

여는 글책 읽어 주는 부모가 책 읽는 아이를 만든다

읽어주기는 부모의 몫인가, 학교의 몫인가

아이들이 책과 사랑에 빠졌으면 좋겠다

평범한 한 부모가 어떻게 이 책을 쓰게 되었나

책 읽어 주는 아버지의 아이가 공부도 잘한다

읽기는 모든 학습의 기초이다

 

01왜 읽어 주어야 하나

읽어주기만큼 단순하고 효과적인 방법이 있을까

핀란드 아이들은 여덟 살이 되어야 글을 배우지만 읽기 성적은 세계 최고이다

책을 잘 읽는 아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책읽어주기는 풍부한 역사를 갖고 있다

배경 지식을 쌓는 최선의 길은 책을 읽거나 듣는 것이다

입학 초기의 어휘력이 이후의 성적을 결정한다

다섯 살 때까지 아이는 몇 개의 단어를 들을까

어휘력 향상에는 대화보다 독서가 유리하다

부모의 독서 습관은 얼마나 중요할까

아이는 이야기 속에서 삶의 의미를 발견한다

위기의 학교에 읽어주기와 혼자읽기 처방을 내리다

 

02언제부터 언제까지 읽어주어야 하나

신생아는 기억한다

장애아가 해냈다면 보통의 아이는 얼마나 큰 성과를 이룰까

하루 한 번 책읽어주기는 어떤 위력을 발휘할까

자연적인 독서 영재는 어떻게 키워지나

듣기는 어휘의 저수지이다

교과 교육만으로는 어휘력의 격차를 줄일 수 없다

읽어주기는 집중력과 어휘력을 길러 준다

읽기를 도와주는 3B 키트

아이가 몇 살 때까지 읽어주어야 하나

다 큰 아이에게 책을 읽어 주라고?

다섯 살과 열 살에게는 각각 다른 책을 읽어주어야 한다

읽어주기는 가족을 하나로 이어 준다

읽어주기는 자연스럽게 문법을 체득하는 길이다

읽고 또 읽어야 잘 쓸 수 있다

책을 읽어 주기에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는가

이야기는 아이의 머리와 마음을 깨우친다

 

03어떤 순서로 읽어주어야 하나

갓난아기는 줄거리보다 언어의 운율을 즐긴다

아기는 책을 쥐고 빨면서 책과 친해진다

사물을 익히는 아이에게 그림책은 최고의 교육 매체이다

유아기의 책은 아이에게 온갖 모욕을 당할 수밖에 없다

아이는 왜 같은 책을 읽고 또 읽어달라고 할까

읽어주기와 현장 학습을 병행하자

설명을 곁들인 읽어주기 방식이 효과적이다

비디오로 그림책을 대신할 수 있을까

월리와 아이 스파이 같은 시각 퍼즐도 도움이 될까

아이가 옛날이야기를 통해 배우는 것들

잠자는 숲속의 공주는 구닥다리다

책 읽어 줄 시간도 부족한데 토론까지 해야 할까

그림책에서 소설로 어떻게 옮겨가나

책 읽어 주는 선생님은 아이들을 크게 변화시킨다

취학 전 아이에게도 소설을 읽어 줄 수 있을까

그림책은 생명력이 길다

모든 장편이 읽어 주기에 적당한 것은 아니다

어떤 책이 읽어 주기에 좋은가

책은 몇 장 읽어보고 나서 결정하자

어떻게 하면 10대에게도 책을 읽어 줄 수 있을까

 

04해야 할 일과 해서는 안 되는 일

해야 할 일

해서는 안 되는 일

 

05혼자 읽기:읽어주기의 동반자

많이 읽는 아이가 가장 잘 읽는다

아이들의 독서량은 얼마나 될까

혼자읽기는 어떻게 가르쳐야 하나

혼자읽기의 진정한 이득은 무엇일까

왜 혼자읽기에 실패할까

학습장애아도 혼자읽기를 할 수 있을까

독서만으로도 학습이 가능할까

엄지족이 늘어갈수록 독서율은 떨어진다

혼자읽기 원칙은 가정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이는 닦으라고 하면서 왜 책은 읽으라고 하지 않을까

가능한 넓게, 길게, 깊게 읽는 것이 최상이다

책은 손에 들고 다니는 여분의 뇌이다

가볍고 좁은 독서가 평생 독자를 길러낸다

만화책은 혼자읽기의 좋은 출발점이다

교사는 학생과 작가의 만남을 주선하는 중매쟁이다

모르는 단어를 익히려면 열두 번은 보아야 한다

 

06TV와 인터넷은 독인가 약인가

미디어는 약장 속의 약과 같다

TV는 무관심한 부모를 대신한 죄없는 방관자일 뿐이다

TV 시청은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

규칙은 있는 것이 없는 것보다 낫다

아이도 쉬어야 하지 않을까

핀란드 아이들은 캡션기기를 통해 글을 익힌다

인터넷인가 종이 책인가

아이들은 컴퓨터로 놀 수도 있고 공부할 수도 있다

인터넷과 도서관은 공존해야 한다

정보고속도로는 철두철미한 여행자에게만 열려 있다

모든 것은 중용이 최선이다

 

07부모와 교사들의 이야기

애 아빠가 달라졌어요

꼬마아이들이 조용히 책을 읽어요!

30분씩 책을 읽을 때마다 계급장을 하나씩 주었어요

아이들과 함께한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수화로 소설을 읽어 주었어요

아동도서관은 우리의 가장 큰 자랑이자 기쁨입니다

아이들은 정해진 시간에 출발하거나 도착하지 않습니다

 

부록소리 내어 읽어 주기에 좋은 책

<<출판사제공 책소개>>
1979년 초판 이후 2006년 개정 6판까지 부모와 교사들의 입소문을 타고 200만 부 판매
미국.영국.일본.호주.중국.스페인에서 책읽어주기 열풍을, 일본에서 초중고 24천여 학교의 아침독서운동을, 한국에서 EBS FM <책 읽어 주는 라디오>를 탄생시킨 화제의 밀리언셀러

 

EBS FM, 하루 15분 책읽어주기의 힘으로 대한민국에 책을 읽어 주다

 

어떻게 해야 아이가 책과 친해질 수 있을까.” 이 책은 그 방법을 꼭 집어 일러준다. 하루에 15분씩만 아이에게 책을 읽어 주라는 것이다. 그것도 아이가 뱃속에 있을 때부터 열네 살이 될 때까지.

다 큰 아이에게까지 무슨 책을 읽어주느냐고 반문할 수 있지만, 그것은 아이의 듣기 수준과 읽기 수준이 열네 살 무렵에나 같아지기 때문이다. 이전까지는 아이의 듣기 수준과 읽기 수준에 현격한 차이가 나서, 아이가 혼자 읽을 때에는 이해하기 어려운 이야기도 들려 줄 때에는 이해할 수 있다고 한다. 한 예로, 지난 7년간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인기를 끌었던 시트콤인 <코스비쇼>의 대본은 대략 초등학교 4학년 수준에 맞춰 쓴 것인데, 이 시트콤을 시청하는 1학년생 중에 그 원고를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아이는 거의 없지만, 그것을 읽어 줄 때 즉 배우들이 연기할 때에는 대부분의 아이가 이해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부모가 책을 읽어 주면 초등학교 1학년 아이는 4학년 수준의 책을 즐길 수 있고, 5학년 아이는 중학교 1학년 수준의 책을 즐길 수 있는데, 이는 아이의 귀에 고급 단어를 넣어 주어 아이가 눈으로 책을 읽을 때 그 단어를 쉽게 이해하도록 도와준다.

 

이 책은 이처럼 아이에게 왜 책을 읽어주어야 하는지, 언제부터 언제까지 읽어주어야 하는지, 어떤 순서로 읽어주어야 하는지, 아이에게 책을 읽어 줄 때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면 안 되는지, 그리고 혼자읽기는 어떻게 지도해야 하는지를 생생한 사례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조목조목 설명해 준다.

또 책 말미에는 그림책부터 소설까지 읽어 주기에 좋은 도서목록을 소개하고 있다. <보물창고>는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고 싶지만 아동도서를 꼼꼼히 살펴볼 여유가 없는 부모들을 돕기 위한 것으로, 본 한국어판에는 원서에 실린 500여 권의 책 가운데 국내에 번역 출간된 130여 권의 책을 추려 실었다.

부모가 아이에게 책을 읽어 주면, 아이와 책 사이에는 즐거움이라는 끈이 연결된다. 아이가 어릴 때부터 침대 머리맡에서 책을 읽어 주고, 이에 행복을 느끼는 아이는 스스로 책을 읽기 시작한다. 저자인 짐 트렐리즈는 누구나(심지어 장애를 지닌 아이도) 독서를 통해 학습 능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고, 더 좋은 대학에 갈 수 있으며, 성공 확률도 월등히 높아진다는 것을 풍부한 일화와 연구 결과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아이에게 책을 읽어 주는 것은 부모가 아이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이요, 부모라면 당연히 지켜야 할 계명인 셈이다.

어린 시절 아버지가 책을 읽어 주던 때의 행복한 느낌을 잊지 못했던 트렐리즈는, 자신의 두 아이에게도 매일 밤 책을 읽어 주었다. 30년 전 매사추세츠 스프링필드의 한 신문사에서 삽화가 겸 자유기고가로 일하던 때, 그는 한 주에 한 번 학부모 자원봉사자로 여러 교실을 방문하면서 많은 아이가 책을 잘 읽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그 이유가 부모와 교사에게 있음을 깨달았다. 그들은 아이에게 책을 읽어 줄 시간도 정성도 없었고, 그 필요성도 모르고 있었던 것이다.

1979, 트렐리즈는 여름휴가비를 털어 하루 15분 책읽어주기의 힘을 자비로 출판했다. 이는 무관심을 떨쳐 깨우는 첫 타종이었다. 이 책은 3년 후 펭귄출판사에서 정식 출간되어 그 이듬해 뉴욕타임스 선정 베스트셀러에 17주간 연속해서 올랐고, 2006년에는 여섯 번째 개정판이 발간되었다. 이 스테디셀러는 누적 판매부수 200만 부를 훌쩍 넘어섰고, 지금도 소중한 축하 선물로 아기를 갓 낳은 부모들에게 건네지고 있다.

1988, 이 책은 대양을 건너 일본 지바 현 후바나 시 도요고등학교의 윤리 교사인 하야시 히로시에게 도착했다. 그의 노력으로 지금은 일본의 초..4만여 개 학교 중 23,701개 학교에서 하루를 책읽기로 시작하고 있다. 그리고 2007년 영국.호주.일본.스페인.중국에 이어 한국에서도 출간된 이 책은, 2012년 봄 EBS FM <책 읽어 주는 라디오의 탄생 모티브가 되었다.

EBS 김유열 편성기획부장은 하루 열한 시간 대한민국 남녀에게 책을 읽어 주겠다는, 초유의 개편을 단행하게 된 배경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첫아이가 일곱 살이 되던 2008년 봄, 하루 15분 책읽어주기의 힘을 만났다. 책읽어주기의 행복과 열매를 주변의 지인들에게 전파하던 나는, 교육방송의 PD로서 책읽어주기 운동을 전개하고 싶은 열망을 품게 되었다. 마침내 편성 실무 책임을 맡고 있는 내게 그 꿈을 이룰 기회가 왔다. 2012년 봄

아동을 위한 동화구연 이론과 실제
플래시 구연 동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