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추천도서
각 분야 전문도서
- 자녀지도 관련도서
- 독서지도 관련도서
- 논술지도 관련도서
- 글쓰기지도 관련도서
- 동화구연지도 관련도서
- NIE지도 관련도서
- 북 테라피
- 독서경영 관련도서
- 명문고 추천도서
- 인문학 도서
권장도서목록
이럴 땐 이런 책
추천기관별 도서
추천사이트
HOME > 책의선택 > 각 분야 전문도서 > 글쓰기지도 관련도서
제목 :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지은이 : 김정선 (지은이) 출판사 : 유유
전체페이지수 : 204쪽 정가 : 12,000원
구분 : 대상 :

내용보기

<<책 소개>>
바야흐로 글쓰기 열풍이다. 논술 시험을 치르거나 리포트를 써야 하는 학생은 물론이고 어느 직종에 종사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자신의 생각을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표현하는 글쓰기 능력이 필요한 시대가 되었다. SNS에서 좀 더 짧으면서도 알맹이가 담긴 글쓰기를 하려고, 제안서, 기획서, 보고서, 홍보문 등 업무에 필요한 서식을 잘 쓰려고, 책을 출간하고 싶어서 등등 사람마다 글쓰기의 목적은 천차만별이다.

글 쓰는 사람과 읽는 사람의 경계는 이미 무너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터넷 블로그 등에는 일반인의 개성 있고 재밌는 글이 넘쳐난다. 글쓰기 능력이 스펙으로 여겨지면서 관련 서적이나 학원을 찾는 사람까지 있을 정도다. 사람들은 이렇게 다양한 수단과 방법을 사용해서 글을 쓴다. 글을 쓴 다음에는 어떨까? 내가 하고 싶은 말을 적어 놓기는 했는데, 다들 내가 쓴 글을 보고 말들이 많다. 내가 보기엔 멀쩡하기만 한데, 도대체 무엇이 문제인 걸까?

어색한 문장을 살짝만 다듬어도 글이 훨씬 보기 좋고 우리말다운 문장으로 바꾸는 비결이 있다. 20년 넘도록 단행본 교정 교열 작업을 해 온 저자 김정선이 그 비결을 공개한다. 저자는 자신이 오래도록 작업해 온 숱한 원고들에서 공통으로 발견되는 어색한 문장의 전형을 추려서 뽑고, 문장을 이상하게 만드는 요소들을 간추린 후 어떻게 문장을 다듬어야 유려한 문장이 되는지 요령 있게 정리해 냈다.

<<목차>>
머리말 문장을 다듬는 시간

첫 번째 메일: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의를 보이는 것·

함인주

·의를 보이는 것·

편견

·의를 보이는 것·

답장

·의를 보이는 것·

감기

·의를 보이는 것·

굳이 있다고 쓰지 않아도 어차피 있는

두 번째 메일: 뭔가 오해를 하신 모양이네요

굳이 있다고 쓰지 않아도 어차피 있는

국수

굳이 있다고 쓰지 않아도 어차피 있는

교정지

지적으로 게을러 보이게 만드는 표현

수건돌리기

지적으로 게을러 보이게 만드는 표현

기억

지적으로 게을러 보이게 만드는 표현

함인주의 문장

지적으로 게을러 보이게 만드는 표현

함인주의 문장

내 문장은 대체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걸까?

함인주의 문장

내 문장은 대체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걸까?

당신 문장은 이상합니다

내 문장은 대체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걸까?

손사래

내 문장은 대체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걸까?

도서관

당하고 시키는 말로 뒤덮인 문장

세 번째 메일: 내 문장을 쓴다는 게 가능한 일인가요?

당하고 시키는 말로 뒤덮인 문장

네 번째 메일: 몸에 새기는 문장

당하고 시키는 말로 뒤덮인 문장

답장: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쓰는 문장

당하고 시키는 말로 뒤덮인 문장

다섯 번째 메일: 이해한 자 오해한 자

사랑을 할 때와 사랑할 때의 차이

답장: 이젠 없는 나와 아직 없는 나

될 수 있는지 없는지

강연

문장은 손가락이 아니다

만남

문장은 손가락이 아니다

다시 함인주

과거형을 써야 하는지 안 써도 되는지

지구인의 귀가

시작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

마지막 메일: 용서하세요

말을 이어 붙이는 접속사는 삿된 것이다

마지막 답장: 당신은 쓰고 나는 읽습니다

문장 다듬기

가을의 끝

문장 다듬기

<<리뷰>>
20년 넘게 교정교열을 해온 저자가 문장을 다듬는 법을 소개한다. 중간중간 경험담인지 소설인지 모를 이야기가 삽입되었는데 읽는 맛이 아주 쏠쏠했다. 그 부분만 먼저 읽고 싶은 충동을 겨우 억눌렀다. 이야기 덕분에 공부가 지루할 틈이 없다는 점이 엄청난 매력이다. 게다가 생각지 못했던 반전까지! 혹시나 이론과 무슨 관계가 있을까 곰곰히 따져보려 했지만 내용에 빠져들어 포기했다. 호기심의 노예가 되어 마치 놀 생각에 숙제에 매진하는 아이처럼 이론 부분을 열심히 읽었으니 어쩌면 이것이 의도한 바였을까?

자칫 딱딱하고 건조하게 느끼기 쉬운 이론이 비교적 쉽고 말랑말랑하게 다가온다는 점도 이 책의 장점이다.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라는 질문이 남의 것같지 않다. 나 자신도 모르는 새 반복하는 잘못된 습관과 어색한 표현이 있으리라. 그런 부분을 객관적으로 보는 눈을 기르고, 스스로 찾아내 거르고 다듬는 기술을 익히며 내 문장을 다시 떠올렸다.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겠지만 조금씩 조금씩 나아지리라는 기대가 새싹처럼 돋아난다. <크로와상>

<<제공:알라딘>>


책 쓰자면 맞춤법
글쓰기 달인이 되려면 잘못된 문장부터 고쳐라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