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
움직이는 동화
위인 이야기
갈래별 글쓰기
독서와 글쓰기
HOME > 어린이마당 > 동화
왕자와 거지

마크 트웨인/미국

400년쯤 전, 영국에 국왕 자리를 이어받게 될 에드워드 왕자가 태어났다. 온 백성들은 왕자의 탄생을 기뻐하였다.

같은 날, 거의 같은 시간에 빈민가의 오팔 골목에서 톰이 태어났다.

톰의 아버지는 도둑이었고, 어머니는 거지였다. 에드워드 왕자가 궁궐에서 행복하게 자랄 때, 톰은 매일 동냥을 다녀야만 했다. 빈손으로 오는 날에는 아버지에게 호되게 매를 맞았다.

톰은 동냥을 다니는 틈틈이 신부님으로부터 책 읽기를 배웠다. 신부님에게서 왕자의 이야기를 들은 톰은 장차 왕이 될 왕자가 몹시도 궁금했다.

어느 날, 톰은 동냥을 하다가 왕자가 사는 궁궐 앞까지 가게 되었다. 그리고 그렇게 바라던 왕자를 만날 수 있었다. 그런데 우연히도 톰과 왕자의 모습은 쌍둥이처럼 똑같았다.

톰은 왕자에게 칼싸움 놀이, 달리기, 헤엄치기, 흙장난 등 자기가 사는 오팔 골목 얘기들을 신나게 들려 주었다.

“아아, 나는 한번도 그렇게 놀아 보지 못했다. 나도 너 같은 옷을 입고 맘껏 뛰어놀고 싶구나!”

에드워드 왕자와 톰은 옷을 바꿔 입기로 했다.

이 때부터 톰은 왕자로 생활하게 되었다. 그러나 거지옷을 입고 헤매던 왕자는 톰의 아버지 존에게 잡혀 마구 두들겨맞았다.

“네가 톰이라는 아이의 아버지로구나. 나는 네 아들이 아니라 에드워드 왕자다. 나를 궁전에 데려다 다오. 그러면 왕께서 상을 내리실 거다.”

톰의 아버지는 아들이 미쳤다고 생각했다. 믿지 못하기는 톰의 어머니도 마찬가지였다. 왕자는 간신히 존에게서 도망쳐 궁궐로 들어가려 했으나 파수병들이 가로막았다.

“여기가 어디라고 함부로 와서 지껄이는 거야!”

사람들이 몰려들어 왕자를 때리기 시작했다.

마일스 헨든은 사람들에게 몰매를 맞고 있는 소년의 모습이 딱해 그를 구해 주었다. 마일스는 자신이 왕자라고 우기는 이 거지 소년의 위엄 있어 보이는 태도에 어쩐지 믿음이 갔다.

“저는 전쟁터에 나가 포로가 되어, 7년 간의 감옥살이를 마치고 고향으로 가던 중입니다.”

그러자 왕자는 말했다.

“알았소. 지금부터 그대를 기사로 봉하겠소.”

그런데 왕자가 거지가 되어 생활하는 동안 왕이 세상을 뜨고 말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에드워드는 톰의 아버지에게 잡혀 갔다가 간신히 도망쳤지만 또다시 미친 신부에게 잡혀 가는 등 여러 차폐 위험한 고비를 넘겨야만 했다.

드디어 거지 톰이 국왕에 오르는 대관식날이 되었다. 톰의 머리 위에 막 왕관이 씌워지려는 순간이었다.

“잠깐, 그 왕자는 가짜다. 진짜 에드워드 왕자는 나다!”

병사들이 에드워드 왕자를 붙들었다. 그러자 톰이 나서며 소리 쳤다.

“놓아 드려라, 그분이 바로 국왕이시다.”

신하들이 믿으려 하지 않자, 에드워드 왕자는 말했다.

“돌아가신 국와의 도장이 어디에 있는지 알고 있다. 내가 궁전을 나갈 때 내 방에 있는 비밀 보석함에 넣어 두었다.”

그제야 신하들은 에드워드 왕자가 진짜 왕자라는 것을 믿었다.

“국왕 폐하 만세! 에드워드 폐하 만세!”

왕이 된 에드워드 왕자는 톰과 마일스 헨든에게 후하게 보답을 하였다.

또한 거지 생활을 해 본 왕자는 가난한 사람들을 위하여 정치는 펼치는 훌륭한 왕이 되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