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
움직이는 동화
위인 이야기
갈래별 글쓰기
- 일기
- 기행문
- 동시
- 기록문
- 설명문
- 동화
- 생활문
- 논설문
- 독서감상문
- 편지글
독서와 글쓰기
HOME > 어린이마당 > 갈래별 글쓰기 > 생활문
결과를 내세우며 시작하기
 

흔히 글의 시작부분을 사람의 첫인상에 비교합니다. 사람의 첫인상이 중요하듯이 글 또한 시작 부분이 참신하거나 부담이 없어야 읽는 이의 관심을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겠지요. 특히 생활문은 정서를 표현하는 글이어서 시작 부분에서 읽는 이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정서를 자극할 수 있으면 더욱 효과적인 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호기심을 끌기 위해 지나치게 꾸며 멋을 부리거나 내용과는 어울리지 않는 표현기법을 사용하면 오히려 부자연스러운 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글의 성격과 상황에 맞추어 자연스럽게 시작하도록 합니다.

 

시작 부분을 부담 없이 쓸 수 있으면 나머지 부분도 쉽게, 그리고 효과적으로 써나갈 수 있습니다. 성인의 경우에도 어떻게 시작해야 할 것인지를 결정하기 어려워 여러 번을 다시 쓰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시작 부분에서 어려움을 겪게 되면 이후의 과정도 생각대로 진행하기가 어려워진답니다. 시작 부분을 어려워하는 친구들은 자신만이 가지고 있는 몇 가지 시작하기 경험으로만 접근하는 경우가 많지요. 생활문은 그 내용이 다양하고 구성도 정형화하기 어렵기 때문에 가능한 한 많은 방법을 익혀서 적용하면 좋겠지요.

1)결과로 시작하기: 내 동생이 또 오줌을 쌌다. 내 동생은 올해 4학년인데,

2) 정경을 묘사하며

-비가 그친 개울가에 물안개가 덮여 있었다. 개울가의 풀잎과 논두렁의 잔디엔 아직도 빗방울을 매달려 있었다. 할아버지는 내손을 꼭 잡고 개울 다리를 건너셨다.

3) 중심이 되는 생각을 내세우며

-아버지가 빨리 퇴원하셨으면 좋겠다. 아버지가 입원하신 후 어머니는 하루도 빠지지 않고 병원에서 아버지를 간호하신다.

4) 있었던 일을 설명하며

-학교에서 학예발표회 연습을 했다. 나는 3반 선생님이 가르치는 무용반에서 연습을 하고 있다. 한 번도 무용을 배운 적이 없는 나는 무용학원에 다녔던 지원이보다 연습하기가 힘들다.

5) 사람이나 사건 정황을 설명하면서

-동생이 어머니와 함께 병원에 갔다 왔다. 어제 저녁부터 배가 아프다고 칭얼거리더니 배탈이 난 모양이었다. 어머니는 동생이 아이스크림과 얼음과자를 너무 많이 먹어 배탈이 난 것이라고 하셨다.

6) 남의 말이나 속담 등을 인용하면서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는 속담은 아무리 쉬운 일이라도 혼자 하는 것보다는 힘을 합해서 하면 더욱 효과적이라는 말이다. 오늘 우리 반 친구들은 이 속담과 같이 모두 단결해서 학예발표회 준비를 하였다.

7) 나의 생각을 내세우며

-나는 우리 집이 아파트로 이사하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 아버지도 반대하셨다. 그러나 어젯밤 아버지와 어머니는 우리 형제를 불러놓고 곧 새로 지은 아파트로 이사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8) 대화로

-“ 지난번에 있었던 학교 백일장 당선자를 발표하겠다.”

막 교실로 들어 온 선생님이 하시는 말씀을 듣고, 나는 가슴이 콩닥거렸다.

9) 남의 일이나 이야기로

-내 짝 보람이가 갑자기 전학을 가게 되었다. 아버지의 직장이 갑자기 지방으로 옮겨가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집도 이사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10) 시간으로

-새벽 다섯 시였는데 역에는 많은 사람이 기차를 타기위해 기다리고 있었다. 할아버지 댁에 가지 않는 날이었다면 나는 아직 자고 있을 시간이었다.

11) 장소로

-공원의 산책길에는 여기저기 사람들이 모여 앉아 있었다. 나도 좀 쉬었다 가려고 앉을 곳을 찾는데 위에서 누군가 나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12) 궁금한 것을 내세우며

-선생님께서 나에게 그런 말씀을 하신 이유를 알 수가 없었다. 나는 점심시간에 은영이와 함께 학교공원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선생님은 아마 내가 친구들과 축구를 한 것으로 알고 계시는 것 같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