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
움직이는 동화
위인 이야기
갈래별 글쓰기
- 일기
- 기행문
- 동시
- 기록문
- 설명문
- 동화
- 생활문
- 논설문
- 독서감상문
- 편지글
독서와 글쓰기
HOME > 어린이마당 > 갈래별 글쓰기 > 설명문
설명문의 결론 쓰기
 
설명문의 결론은 지금까지 설명한 내용을 요약하고 그를 마무리하는 부분이지요.
계속해서 교과서 실린 예문을 읽어 보세요.


윷놀이
윷놀이는 우리의 고유 민속 놀이이다. 좁은 장소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놀이 중 하나이다. 윶놀이는 중국의 '저포'라는 놀이에서 유래 되었다는 설도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삼국시대 이전부터 널리 행해져 왔다. 부여의 왕이 다섯 마을에 다섯 가축을 나누어 주고 그 가축들을 잘 번식시키기 위해 윶놀이를 하였다 한다. 그래서 윶놀이를 할 때 '도, 개, 걸, 윶, 모를 '돼지, 개, 양, 소, 말'에 비유하기도 한다.

윶놀이는 보통 두 편으로 나누어 각 편이 윶가락을 번갈아 던져서 승부를 겨루는 놀이다. 놀이를 하기 위해서는 윶가락, 윶판 그리고 네 개의 말이 필요하다. 윶가락 네 개가 다 엎어지면 '모', 네 개 다 잦혀지면 '윶' 세 개면 '걸', 두 개면 '개', 하나면 '도'라 한다. 윶판에 말을 놓을 때에도 '도'는 한 칸, '개'는 두 칸, '걸'은 세 칸, '윶'은 네 칸, '모'는 다섯 칸을 움직인다. 앞서가는 상대편말을 잡을 수도 있다. 상대편 말을 잡거나 '모'나 '윶'이 나오면 다시 한 번 할 수 있다. 이렇게 하여 말 네 개가 윷판의 마지막 자리인 참먹이로 상대편 보다 먼저 들어오면 이기게 된다.

윶놀이는 원래 정월 무렵에, 농민들이 그 해 농사가 높은 지역에서 잘 될까, 낮은 지역에서 잘 될까를 점치던 예 풍습의 하나였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계절에 관계 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놀이가 되었다.

-국어(읽기) / 4-1 / 첫째마당 / 뜻 모아 하나 되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