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나라우수작품
일기/생활문/수필
독서감상문/영화감상문
여러가지 독서 감상활동
설명문/논설문
기록문/기행문
동화/소설
편지글
동시/시
토론하기
작가님께 편지쓰기
독서신문 만들기
엄마,아빠가 쓰는 글
글쓰기마당 게시판
100자 책 추천마당
글나라 독서/글쓰기 대회
HOME > 글쓰기마당 > 엄마,아빠가 쓰는 글

2013-03-27 16:47:03 조회수 : 5,548 
난 아들 바라기
  이준우 |  
난 우리 남편 말에 따르면 '아들바라기'란다.
사실 그 말이 맞다. 우리 하나밖에 없는 아들 준우...이녀석이 엄마랑 자고 싶을 땐 침대에서 엄마랑 자고, 아빠랑 자고 싶을 때는 침대 옆 바닥에서 아빠랑 잔다.
준우가 침대로 올라오는 날, 내 얼굴과 몸은 자동으로 준우가 누워있는 창문쪽으로 향한다.
준우가 아빠랑 자는 날엔, 내 몸은 어느새 침대 아래쪽에 누워있는 준우쪽으로 향해있다. 어느 날 밤, 깜깜한 방에 누워있던 남편이 웃으면서 나에게 던진 말,

"어이~~~준우바라기"

후후.
가끔씩은 준우가 아빠랑 바닥에서 자려고 누운 날, 아빠가 농담으로 준우에게 엄마 불쌍하니 침대에 올라가서 자라고 말할때가 있다. 그럴때 준우는
" 하루씩 하루씩 잘거야. 오늘은 여기.내일은 엄마랑 침대에서."

그냥 못이긴척 올라와주면 어때서. 엄마는 항상 준우바라기인데..

준우가 하는 말
"엄마랑, 아빠랑 셋이서 바닥에서 같이 자면 안돼요?"
그래.. 엄마가 허리가 아프지만 노력해 보마. 엄만 항상 준우가 하는 말은 다 들어주고 싶으니까.

어떨땐 아직 엄마 아빠품에서 자고 싶어하는 아들을 보면서 이제 얼마 안있으면 자기 방에서 혼자 자겠다고 하겠지하는 생각에 서글픈 맘이 들때도 있다.
나이에 맞게 커가기를 바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직은 엄마품을 떠나지 말았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고.

준우야, 항상 고맙고. 사랑한단다.

IP : 58.237.194.93

답변달기

글사랑

준우어머님. 반갑습니다.
아들사랑이 가득 느껴지는군요. 품안에 자식이라는 말이 있지요. 맘껏 사랑하세요. 준우가 4학년이니 조금 지나면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겠지요.

사랑 가득한 글 고맙습니다. 자주 들리시어 준우와 친구들에게 좋은 글 선물해 주십시오.
늘 건강하시고 가족과 더불어 행복하십시오.
(2013-04-01 10:31:54)
IP : 220.73.226.182


쫑알 쫑알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부지런한 한동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