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나라우수작품
- 글나라우수작품
- 우수작 주소확인
- 우수작 선정기준
- 도우미선생님
일기/생활문/수필
독서감상문/영화감상문
여러가지 독서 감상활동
설명문/논설문
기록문/기행문
동화/소설
편지글
동시/시
토론하기
작가님께 편지쓰기
독서신문 만들기
엄마,아빠가 쓰는 글
글쓰기마당 게시판
100자 책 추천마당
글나라 독서/글쓰기 대회
HOME > 글쓰기마당 > 글나라우수작품 > 글나라우수작품

2016-08-30 23:01:20 조회수 : 1,187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장여진 | 마산의신여자중학교 2학년
수학여행 간다며 잔뜩 기대에 부풀어
꿈 한아름 가득 안고 웃으며 집 떠난 아이들
몇년이 지난 지금도 그 아이들은 집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친구들과 재잘재잘 추억 하나 쌓기도 전에

악마의 문이 활짝 열려버렸습니다


학교에서 배운대로 구명조끼도 잘 챙겨입고
안내방송에서 하라는대로 했는데
가만히 기다리라던 아저씨가 아이들 버리고 도망가버렸습니다


어둡고 뒤집힌 배 속에서 안간힘 주어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얼마나 외치고 또 외쳤을까


시간은 흘러흘러
추위를 무릅쓰고
아이들 기다림에 지쳐
하얀 천사 날개 너도나도 달고
손모아 하늘나라로 기나긴 먼 여행 떠나버렸습니다


매일 두 손 모아 기도하며 기다렸는데
아이들 기다리는 사람 얼마나 많았는데
잠도 제대로 안 자고 밤 꼬박 새우며 기다렸는데
누군가 구조되었다 연락오면 맨발로 뛰어나갔는데


너무 일찍 떠나버린 아이들
수능 시험에서 실력 발휘해보지도 못하고
원하는 대학교가서 원하는 꿈 이루어보지도 못하고


우릴 향해 내민 손 잡아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기다리라던 아저씨가 먼저 빠져나와 미안합니다
밝은 미소 건강한 미소 띄우던 아이들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지금쯤 넓은 하늘 조그마한 별이 되어 우릴 향해 반짝이고 있을 겁니다

IP : 220.77.180.68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