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는, 독서감상문, 원고지, 리고, 있다
 

" 리고 " 에 대한 " 통합검색 " 결과입니다. ( 총 1,872개 ,   페이지 1 / 125 )

이달의 추천도서
구름빵
시 손수 그리고 오려서 만든 종이 캐릭터들을 움직여 찍어낸 아주 독특한 그림책고양이 형제들이 가져온 구름으로 엄마 고양이가 빵을 만들고, 그 빵을 먹으면 구름처럼 떠오른다는 아름다운 판타지 그림책입니다. 인물과 소품을 손수 만들어 배경..
짧은 귀 토끼
효과를 살리고 부드러운 필치로 어린 토끼 동동이와 미미의 동선을 귀엽게 표현했다. 사랑스럽고 유머러스한 이야기에 어우러진 다양한 구도와 포근한 색조는 보는 이의 시선을 따뜻하게 한다. 그림과 이야기 모두가 손색 없는 수작 그림책. <..
밤하늘이 준 선물
됩니다. 그리고 만 4세 이상이 되면 엄마보다는 또래친구들과 어울려 놀기를 더 좋아하지요. 친구들과 어울리며 자연스럽게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과 양보심을 배우게 됩니다. 자기 중심에서 벗어나 타인의 세계를 이해하기 시작했다는 의미입니다..
우리 할아버지입니다
으켰다. 그리고 경건한 자세로 열렬한 박수를 치기 시작했다. 아무도 미리 말해주지 않았지만 그들은 본능적으로 알아차렸다. 그 노인이 누구이며 그의 등장이 갖는 의미가 무엇인지를." - 조선일보 2004-8-12 "당신은 감동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
호랑이 목에 방울달기
. 가장 어리고 작은 꼬마쥐들의 용기와 도전정신을 통해 '긍정'의 힘을 가르쳐주는 동화. 세상을 구하는 것은 결단과 헌신이 아니라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정신에서 비롯됨을 이야기한다.
제발 그냥 둬 줄래?
求 집, 그리고 올챙이가 자라 개구리가 되는 모습을 들여다보거나 예쁜 나비들이 훨훨 날아다니는 모습을 어디에서나 볼 수 있따면 얼마나 좋을까요?작고 하찮은 생명이라고 행각했던 풀숲 생명체들도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르기 위해 집이나 둥지가..
지하철을 타고서
승강장 그리고 지하철 내부의 풍경이 그대로 담겨 있어 실제 우리 동네 지하철과 비교해 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지하철에 타고 있는 온갖 사람들의 모습도 다양합니다. 음악 듣는 사람, 책을 읽는 사람, 휴대폰을 들여다보는 사람, 입 벌리고 ..
아기 구름 울보
컷 비를 내리고 나서(이것은 울보가 우는 것이기도 하고, 마음 속에 슬픔을 덜어내는 과정이기도 하지요) 하얗게 활짝 웃는 구름이 되는, 울보의 심리적 변화 과정을 강렬한 색감과 최대한 단순화한 형태로 잘 드러내었습니다.<<편집자 추천..
으르렁쟁이 강아지
스트를 그리고 있습니다. 주요 작품으로는 『크리스마스 천사』 『흰 기러기』 등이 있습니다. << 출판사리뷰 >>우연하고 자연스러운 계기를 통해 성장하는 어린이의 모습이 담긴 책 흰눈 내리는 겨울날을 가득 담아 놓은 <으르렁..
투모야 친구들 놀이공원에서 생긴 일
됩니다. 그리고 타인에 대한 배려도 함께 생겨납니다. 어느 화창한 날, 투모야 친구들과 이쿠족들은 놀이공원에 갑니다. 말썽꾸러기 이쿠족들은 모두 자기하고 싶은 대로 행동합니다. 차례도 안 지키고, 안전벨트도 매지 않고 꽃을 꺾고, 동물들..
우리반 친구들 시리즈
그림을 그리고 글에도 참여한 아멜리 그로는, 책 내용에 어울리는 다채로운 색깔을 사용하여 즐겁게 이야기를 끌어가고 있습니다. 등장인물들의 모습을 중점적으로 표현한 일러스트는 애니메이션을 공부한 작가의 그림답게 만화적인 재미를 담고 ..
너를 사랑해
함을, 그리고 내가 나를 사랑해야 남 또한 나를 사랑해 줄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뚱뚱하고 억센 고릴라 조지는 날씬하고 예쁜 실비아를 사랑하지만 그녀 앞에 나설 자신이 없다. 땅꼬마 말라깽이 실비아는 키가 크고 듬직한 조지를 사랑하지만 ..
손가락 토끼
지고, 두드리고, 깨물고, 칠하는 놀이를 하면서 세상을 이해하고 알아갑니다. 엄마들은 아이가 온몸의 감각을 활짝 열 수 있도록 도와 줘야 하지요. <손가락 토끼>는 평면적인 책이 아니라 아이가 온몸으로 만나는 책입니다. 아이는 엄마와 ..
빈 집에 온 손님
문을 두드리고, 문틈으로 보니 낯선 덩치가 서 있다. 아이 무서워. 담요를 만지작거려야 잠이 드는 작은방울을 위해 금방울은 빈 집에 두고 온 담요를 가지러 가야 한다. 빈 집에 낯선 덩치가 누워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결국 아픈 덩치를 위해 ..
시리동동 거미동동
女析 기다리고 기다리던 엄마의 품에 안겨 웃는 장면도 감동적이지만, 어둠 내린 섬마을 초가집에서 노랗게 새어나오는 불빛, 댓돌 위에 비뚜로 놓여진 ‘달랑 두 켤레뿐인’ 고무신을 그려낸 마지막 장면이야말로 가슴을 일렁이게 한다. 아이와 ..

[처음페이지 1] [이전 15]    |    1    |    2    |    3    |    4    |    5    |    6    |    7    |    8    |    [다음 15] [마지막페이지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