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는, 독서감상문, 원고지, 리고, 있다
 

" 리고 " 에 대한 " 통합검색 " 결과입니다. ( 총 828개 ,   페이지 1 / 56 )

함께읽는 글
사소한 것의 진실
聆括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얼마나 애인이 보고 싶은지 못 견딜 정도로 조바심이 났다. 그때 한 난쟁이가 나타나서 그 청년에게 노란 조끼를 주면서 유혹했다. 이 조끼를 입고 단추를 오른쪽으로 돌리면 시간이 빨리 지나간다는 것이었다. 애..
인생의 속도
습니다. 그리고 다만 초침 하나만이 째깍거리며 돌고 있는 시계의 한복판에 '잃어버리는 시간들'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었습니다. 그 시계에서는 우리가 지금 잃어버리는 시간이 숨가쁘게 느껴졌습니다. 초침 가는 소리만이 극명하게 나타나고 있..
엄마의 노트
일 치고 때리고 그런 사이다. 나는 가끔 엄마를 엄마로 부르지 않는다. 나: 아줌마! 학교 갔다 왔소.... 엄마: 그래.... 밥 먹어라..... 위의 대화를 보면 이상하게 느낄것이다. 엄마에게 아줌마라고 부르는데 어떻게 아무렇지도 않게 조금의 ..
5월과 선생님
었다면, 그리고 그때의 아름다운 바다와 산과 바람에 대한 문학적 감성 훈련이 없었다면 나는 아마 신춘문예를 통해 문단에 데뷔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고 지금쯤 전혀 다른 인생의 항로를 걷고 있었을 것이다. 순간이 영원을 지배하는 세상이다. ..
그 때 그 도마뱀은 무슨 표정을 지었을까?
를 잘라버리고 도망치는 파충류인데 아마 꼬리를 잘라버릴 수 있는 상황도 못 되었던 게 분명하다. 죽을래야 죽을 수도 없는 상황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참으로 훌륭한 것은 바로 곁에 있던 도마뱀이다. 사랑하는 도마뱀이 받는 고통을 바라보면..
[RE] 약 23년 전 이른 봄이었습니다.
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이 도마뱀처럼 살지않겠느냐고...... 무엇을 뜻하는 말인지도 확실히 알지못하면서 다만 도마뱀의 사랑이 무척 감동스러웠습니다. 그리고 어렴풋이 그 도마뱀들은 부부일거라고 여겨졌습니다. 그래서 그 이야기를 들려주는 ..
작은꽃 민들레
育막 흔들리고 있었다. 그런데 이게 뭐란말인가. 층계의 돌틈 바구니를 비집고 건강하게 솟아오른 꽃 대롱이 정오의 햇살아래 황금색 꽃잎을 활짝 펴고 있는 꽃. 그것은 민들레가 아닌가. 이번에는 임금님이 이렇게 말했지 "민들레야, 민들레야,..
사랑보다 더 소중한 보물은 없습니다
소년을 데리고 가서 앉히더니, 무릎을 꿇고 소년의 발을 씻긴 뒤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주었습니다. 부인은 점원이 가지고 온 양말중에서 한 켤레를 소년의 발에 신겨 주었습니다. 소년의 차가운 발에 따뜻한 온기가 전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부인..
곱추 엄마 밑에서 자란 아이
윱求. 그리고 결혼을 하였습니다. 아이를 가졌습니다. 그 부부는 내심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 아이가 혹시나 부모의 유전을 받아 곱추가 되진 않으런지... 그러나 부부의 걱정과는 달리 무척 건강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곱추엄마는 아이를..
아내가 어이없는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지 4년.
정신을 차리고 나와서는 우리 아이를 달래 약을 발라주고 잠을 재웠습니다... 라면에 더러워진 침대보와 이불을 치우고 아이 방을 열어보니 얼마나 아팠으면 잠자리 속에서도 흐느끼지 뭡니까? 정말이지 아내가 떠나고 난 자리는 너무 크기만 해..
지란지교를 꿈꾸며....
눈빛이 흐리고 시력이 어두워질 수록 서로를 살펴주는 불빛이 되어 주리라. 그러다가 어느 날이 홀연히 오더라도 축복처럼, 웨딩 드레스처럼 수의 (壽衣)를 입게 되리라. 같은 날 또는 다른 날이라도. 세월이 흐르거든 묻힌 자리에서 더 고운 ..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
금 내가 누리고 있는 행복한 가정은 살 수 없지 . 돈이 있으면 감각적인 쾌락을 살 수는 있겠지만 지금 내가 느끼고 있는 마음 속 깊은 곳의 기쁨은 살 수 없어 . 돈이 있으면 쾌락과 여자를 살 수는 있겠지만 지금 나의 착하고 다정한 아내는 살..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아니다 그리고 내 안에는 나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내 안에 있는 이여 내 안에서 나를 흔드는 이여 물처럼 하늘처럼 내 깊은 곳 흘러서 은밀한 내 꿈과 만나는 이여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눈물은 왜 짠가
걋뼘周 흘리고 말았습니다. 나는 얼른 이마에 흐른 땀을 훔쳐내려 눈물을 땀인 양 만들어놓고 나서, 아주 천천히물수건으로 눈동자에서 난 땀을 씻어냈습니다. 그러면서 속으로 중얼거렸습니다. "눈물은 왜 짠가."
해바라기와 개미의 사랑이야기
과 바람 그리고 달님만 쳐다보다가 생전 처음 본 개미의 얼굴은 너무나 신선하고 아름다운 느낌으로 다가왔습니다 그 후로, 해바라기는 개미에 대한 그리움으로 마음이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해바라기는 개미가 다시 찾아와 주길 간절히 바랬지만 ..

[처음페이지 1] [이전 15]    |    1    |    2    |    3    |    4    |    5    |    6    |    7    |    8    |    [다음 15] [마지막페이지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