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는, 독서감상문, 원고지, 리고, 있다
 

" " 에 대한 " 통합검색 " 결과입니다. ( 총 1,018개 ,   페이지 1 / 68 )

함께읽는 글
인생의 속도
들'이라는 자가 새겨져 있었습니다. 그 시계에서는 우리가 지금 잃어버리는 시간이 숨가쁘게 느껴졌습니다. 초침 가는 소리만이 극명하게 나타나고 있었기 때문이지요. 초침 흘러가는 소리를 피 한방울 한방울이 똑똑 떨어져 나가는 듯한 느낌으..
엄마의 노트
기 눈물이 썽거렸다. 내가 장난삼아 엄마에게 면박을 주었던 것이 엄마에게 어느 정도의 상처가 되었던 것이다. 그래서 이렇게 야심한 밤에 침침한 눈으로 영어를 공부하고 계신것이다. 엄마도 상처를 받는구나!!! 항상 그렇게 장난을 쳐서 ..
5월과 선생님
굴을 대고 솜씨를 칭찬해 주셨던 선생님과의 추억이 없었다면, 그리고 그때의 아름다운 바다와 산과 바람에 대한 문학적 감성 훈련이 없었다면 나는 아마 신춘문예를 통해 문단에 데뷔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고 지금쯤 전혀 다른 인생의 항로를 걷..
아내가 어이없는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지 4년.
길.....
지란지교를 꿈꾸며....
리가 멋진 을 못 쓰더라도쓰는 일을 택한것에 후회하지 않듯이, 남의 약점도 안스럽게 여기리라. 내가 길을 가다가 한 묶음의 꽃을 사서 그에게 들려줘도 그는 날 주책 이라고 나무라지 않으며, 건널목이 아닌 데로 찻길을 건너도 나의 교양 을 ..
어둠 속에서 아버지가 읽어 주신 이야기들
하버드 대학 입학을 위해 쓴 수필 『미국에서는 명문 대학일수록 입학 심사 기준이 많고 까다롭다. 대부분의 대학은 학교 성적과 학력 적성 검사(SAT) 성적이 입학 심사 기준의 전부이지만 최고 명문 대학은 대학 보드(College Board)에서 실시..
아버지는 누구인가?
을 주는 이은 작자 미상의 로 인터넷과 입소문을 통해 번져가면서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예수님 안녕하세요?
림.
잃어버린 한쪽의 동그라미를 추억하며
자 끝낸 서픈 자살소동은 아무도 모르게 이렇게 막을 내렸다. 당시의 고뇌는 극에 달했고 극복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했으리라. 삶에서의 아무런 꿈도 계획도 없이 속절없는 시간들을 보내는 나날들이 계속되고 있었다. 내 감정 조절이 어려운 ..
5가지 사랑의 언어 (게리 채프먼)
. "당신은 솜씨가 있어. 이번에 부부수기에 지원해 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애." "당신은 어린이를 남달리 좋아하니까 교사로 봉사하면 잘 할 수 있을 거야" 4) 온유하게 말하라 -사랑은 실수를 기억하지 않는다. 과거의 실수를 처리하는 가장 좋은..
한국을 감동시킨 어느 독일인의
여러분들은 감동적인 이야기를 좋아하십니까? 그렇다면 이야기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 우선 지도를 펼치십시오. 그러면 여러분들이 아마 알고 계실 중국과 일본 사이에 반도 하나가 놓여 있을 것입니다. 바로 그 반도가 한국이라는 이름을 지닌..
당신때문에 행복해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 중에서 흐르는 음악은 [너만의 향기 * 정유석]사용을 허락한 곡입니다출처: 다음카페<너에게로 가는 길>에서 제공해 주셨습니다.
사랑이란
사랑이란 상대가 행복해 할 때 행복해 하고 슬퍼할 때 슬퍼하며 좋을 때나 나쁠 때나 언제나 함께하는 사랑은 힘의 원천입니다. 사랑이란 항상 자신에게 진실하며 상대방에게도 언제나 진실한 것 진실을 말하고, 진실을 들어 주고, 진실을 존..
남편이 미울 때마다 아내는나무에 못을 하나씩 박았습니다 바람을 피우거나 외도를 할 때에는큰 못을 쾅쾅 소리나게 때려 박기도 했습니다. 술을 마시고 때리고 욕을 할 때에도못은 하나씩 늘어났습니다. 어느 날 아내가 남편을 불렀습니다...
참새네 학교에서의 강의
참새네 학교가 있었다.여기 참새네 교과목은 '날기', '훔쳐먹고 도망가기''허수아비 알아보기' 등이다. 어느날 수양 특강이 있다고 했다.참새들은 전선 위에 줄을 지어 앉았다.강사는 제비였다.제비는 강의를 시작했다.제목은 '재수 있는 새가 되..

[처음페이지 1] [이전 15]    |    1    |    2    |    3    |    4    |    5    |    6    |    7    |    8    |    [다음 15] [마지막페이지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