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는, 독서감상문, 원고지, 리고, 있다
 

" " 에 대한 " 통합검색 " 결과입니다. ( 총 68개 ,   페이지 1 / 5 )

독서 감상문 모음
자료 안내
. 본인의 이 소개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학생은 메일(leegisug2000@hanmail.net)로 연락 주세요. 삭제하겠습니다. 나라
체 게바라 평전
때문인지 에 대한 나의 애정은 줄어만 갔고 이젠 에 대한 두려움 마저 싹트기 시작한다. 어쩌나 학업 때문에 라고 핑계를 대어 볼만도 하겠지만 어쩐지 마음에 내키지 않는다. 부지런하지 못한 내 자신을 탓할 뿐 무슨 변명을 하겠는가. 낭만..
연탄길
억에 남는 귀이다. 꽃들은 대부분 화분에 아름답게 장식되어 있거나 햇볕 잘 드는 양지에서 예쁘게 피어나지만 아무데서나 피어나는 길가의 들꽃이나 햇볕이 들지 않아 어두운 음지에서도 꿋꿋이 이겨내고 피어나는 꽃들도 있다. 처음 이 책을 보..
동물 농장
3089;이란 귀가 적혀 있었다. ‘이 말이 뭘 의미하는 거지?ꡑ하는 호기심에 첫 장을 넘겼다. 제 1장으로 넘어간 내 머리 속에는 어느 한산한 농장, 평화와 안정감이 자리 잡을 듯한 농장을 그려지고 있었다. 이 이야기의 실마리가 된 인..
연금술사
좋아한다. 을 쓸 때 인용하기 위해 열심히 자료를 찾는, 그런 게 아니라 저자의 후기나 옮긴이의 말 등을 읽고 거기서 멋있는 낱말이나, 책을 한 단어로 표현한 것을 고스란히 옮겨 마치 내 생각처럼 말한다. 참 위선적인 행동이지만, 아무 생각..
시월의 하늘
에 쓰여진 을 나는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읽으면서 조금 지겹기도 했지만 시월의 하늘을 읽은 것은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오래 읽었던 만큼 그 감동도 나에게 길게 남을 것이다. [서울사대부여중 독서신문'책과 나']
기차는 7시에 떠나네
. 나는 이 을재미있게 읽었다고 하였다. 그리고 나는 어른들이 생각하기에는 아직 어린 아이다. 그런 내 눈에 재미있다는 건 문제있는 게 아닌가? 이 소설의 내용 하나하나 내가 이해못할 부분은 없었다. 그러면 이 작가님을 칭찬하시는 분들은 ..
아홉 살 인생
’이란 세 자도 쉽고 편한 인상이다. 나보다 훨씬 나이가 많은 어른들보다는 아홉 살이 대하기가 더 편할 듯. 그러나 너무 편해서, 많은 듯 싶은 삽화 때문에, 짧은 듯 싶은 한 페이지 의 분량 때문에, 초등학생이 읽는 책이 아닌가, 아무리 편..
봄바람
겨보았다. 씨가 큼직큼직 해서 마음에 들었다. 나는 그 책을 빌려 가지고 나왔다. 버스를 타고 집에 가는 길에 책을 읽으려고 책가방에서 책을 꺼냈다. 책제목 옆에는 이라고 쓰여 있었다. ‘성장소설이 뭐지? 소설이면 소설이지 성장소설은 또 ..
나의 산에서
秀 할까. 쎄..... 표면적인 즐거움을 그 자리에서 제공해주는 책은 아니지만, 우선은 샘을 따라서 숲 속에서 일 년간을 잘 지낼 것 같고, 어른이 되어서도 문득 캐츠킬산에 사는 샘이 부르는 소리를 환청처럼 듣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자신이 ..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로 시작된 은 '치즈를 따라 움직여라. 그리고 맛있게 먹어라'로 끝을 맺는다.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가 가치를 둔 일들이 순간순간 변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의문을 가져 보았다. 절대 가치가 존재하지 않는다면 그 가치를 변화시키는 요인..
오딧세이
한다 이 은 나에게 진정한 인간상을 보여 주었다. 한 명의 인간으로서 오딧세이 , 그는자신의 운명이 신에게 농란 당하는 것에 대하여 참지 못하였고 자신의 운명을 자신이 이룩하려고 노력하였다 그래서 그는 온갖 괴물들과 마녀, 괴수들과 사..
영혼을 위한 닭고기 수프
실린 짧은 귀만 보고도 감동의 물결이 밀려올 듯한 느낌이었다. 예상대로 이 책은 매일 뭔가에 쫓기듯 바쁘게 살아가다 보니 감정이 메마른 나에게 따뜻하고 푸근한 곳으로 인도해 주었다. 사회의 약자인 장애인, 요즈음 그들에 대한 편견을 버..
대지
대기를 쓴 이지. 가난한 농민이었던 그가 모진 고난을 통해 부자가 되고 서서히 향락의 길로 빠져들게 되고, 등등…. 특히 너는 이런 종류 을 좋아하니 꼭 읽어봐라. 음…. 인상깊은 장면은, 그 주인공이 가난할 때도 아이들을 위해 노력했다..
58년 개띠
이 짤려 서퍼하는 내용이다. 여기서 기억에 남는 것이 2가지 있다. 하나는 ‘내 손가락을 잘라 자식에게 붙여달라’, 또하나는 ‘사람 목숨보다 돈을 더 아끼는 세상 사람들이 더욱 겁난다’ 라는 것이다. 지금의 세상은 이렇다. 자기보다 못한 ..

[처음페이지 1] [이전 15]    |    1    |    2    |    3    |    4    |    5    |    [다음 15] [마지막페이지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