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는, 독서감상문, 원고지, 리고, 있다
 

" " 에 대한 " 통합검색 " 결과입니다. ( 총 79개 ,   페이지 1 / 6 )

독서감상
오체불만족-평범한 나의 친구에게
것은 이 을 읽어오면서 줄곧 느꼈던 것이지만 배구, 농구, 수영, 럭비까지 한다는 사실 믿기지 않았다. 거기다 농구 시합에 나가기까지 했다니...... 오토다케의 용기가 그렇게 멋져 보일 수 없었다. 그리고 한 가지 일에 몰두하여 그것을 이루..
데미안을 읽고…
서 최고의 이라 할 수 있는…-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 알은 새의 세계다. 태어나려는 자는 한 세계를 파괴해야만 한다. 새는 신에게로 날아간다. 신의 이름은 아프락서스다." 라는 말이 써있다…싱클레어는 이 말이 무슨뜻인지 몰랐으나.. 어..
생활의 발견-여유있는 삶
사람에게 을 읽게 하며 명승고적을 여행을 하게 하며 좋은 친구를 사귀게 하며....세상에 이 보다 기쁜 일이 있겠는가? 그는 또 그의 "와상론"에서 "발가락이 해방되어 있을 때에만 두뇌는 해방되고, 두뇌가 해방되어 있을 때에만 참된 사고를 ..
데미안-두 개의 세계
음과 같은 귀가 붙어있다. '새는 알을 까고 나온다. 알은 세계다. 태어나려는 자는 한 세계를 파괴해야만 한다. 새는 신에게로 날아간다. 그 신의 이름은 아프락싸스다.' 싱클레어는 마치 꿈에서 경악 때문에 쇠를 지르고 깨어난 사람같은 각..
꽃들에게 희망을
."라는 이 의 한 구절처럼 참된 이상과 목표를 발견하고 성취하기 위해서는 결단과 고통의 과정이 따를 것이다. 그러한 부단한 자기 노력을 통해 나비가 되었을 때에만 비로소 인간은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진짜 자신의 삶을 살 수가 있는 것임..
허생전
다. 이 은 박지원이 쓴 소설로 조선시대 양반를 풍자한 소설이다. 현실성 없는 학문만 고집하는 사대부들을 비판하고 실학파인 박지원이 현실적이고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학문 발전의 필요성을 얘기하고 경제적인 취약점을 바로잡으려 쓴 소..
상록수
이러한 을 쓴 심훈을 위대하게 생각된다. 마음 속 깊은 곳에서는 무엇이라고 말을 하고 있는데 그것을 로 표현하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일제시대에 힘없이 당한 우리 민족의 설움과 배움에 대한 욕망도 알게 되었다. 이 은 시..
변신
카프카의 들은 대체로 난해하다. 그리고 종잡을 수 없다. 그나마 이 '변신'이 있어서 '프란츠 카프카' 라는 이름이 후세에 전해지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카프카는 구체적인 상황 묘사에 있어서 전혀 문학적인 표현이 결여되어 있다. 하지만 그럼..
대지-기다림
름은 더 쪼 했었고,그 분의 손은 마디마디가 쩍쩍 갈라진 후였다. 그래도 그 거친 손으로 어머니를 어루만지며 보드라운 숨결에 만족하고 있을 때 그의 얼굴은 온화한 표정이었다. 그 때 그의 아들들은 땅을 팔겠단 이야기를 했다. 그리..
대지
弩 선정? 을 읽을때처럼 술술 재미있게 읽게 하는 것? 내 생각에는 펄 벅에게는 을 쓰는 방법, 즉 문체적인면에서 천재성이 드러나는 것 같다. 우리나라의 이문열씨처럼 말이다. 이 , 즉 '대지의 집'의 1부 '대지'의 주인공인 왕룽은 황 부..
어린왕자
판을 하는 인 것 같다. 책을 펴자 처음에서는 셍텍쥐베리가 그린 어린 왕자의 그림이 인상적이었다. 읽다보니 어린 왕자의 순수하고 넓은 상상력이 나를 이끌었다. 하지만 어린 왕자의 주장을 반박하고 싶은 부분도 여러 군데 있었다. 모든 사람..
안네의 일기
의 마음을 로 남겨 놓을 수 있었다니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안네가 1945년 2월, 언니와 함께 티푸스에 걸려 죽지만 않았다면 머지 않아 해방을 맞이했을 텐데 하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습니다. 이 한 권의 책 속에서 나라 잃은 국민의 슬픔..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감동받은 로리아 누나의 말이있었다. "잘생각해봐, 제제 . 저나무는 지금 어리지만 곧 커다란 오렌지 나무가 될꺼야. 그리고 저 나무는 나와 함께 자라게 되잖아?"라는 말이다. 그래서 제제가 다 크자 늙은 밍기뉴는 잘리게 제제가 일찍 자라는..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하지만 동 귀엽게 생긴 아기 부처를 보며 느끼는 감정, 그 감정의 흐름을 지은이는 이렇게 아름답게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어쩌면 이처럼 옛날과 지금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감정 때문에 문화재라는 것이 더욱 가 치를 가지는 게 아닐까? ..
무소유
정신이 이 들의 처음부터 끝까지 밑바탕에 깔려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어쩌면 무소유란 우리 일반인들이 흔히 자기만의 수유로 생각하고 있는 삶이나 그 의미들을 한 번 다른 각도로 비춰보고 반성함으로써 얻어내는 진리인 것 같다. ..

[처음페이지 1] [이전 15]    |    1    |    2    |    3    |    4    |    5    |    6    |    [다음 15] [마지막페이지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