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는, 독서감상문, 원고지, 리고, 있다
 

" " 에 대한 " 통합검색 " 결과입니다. ( 총 108개 ,   페이지 1 / 8 )

소설/희곡/세계명작
아이들에게
버지가 쓴 을 펼쳐볼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때 이 자그마한 도 너희들 눈앞에 나타날 것이다. 세월은 점점 달라져 간다. 너희들의 아버지인 내가, 그때 너희들에게 어떻게 비칠는지 그것은 상상도 못할 일이다. 모름지기 내가 지..
인생의 출발
서 눈물을 썽거리고 있다. 이가 빠진 탓인지 입 언저리가 유난히 쓸쓸한 것 같다... 낡은 외투에다 초라한 신을 신고 청소할 때 쓰는 모자를 쓰고서... 일에 시달려 관절이 툭 불거져 나온 손가락으로 자기 외투 자락을 꼭 움켜쥐고 있다. 바로 ..
신문지
에는 붉은 자로 '견본'이라고 쓰여 있었다. 그녀는 신문을 조심스럽게 손에 들었다. "그 남자는 왜 하필이면 이걸 신문지에다 쌌을까..." 그녀는 숨을 들이쉬고는 두 손을 마치 서로 비교하는 것처럼 한 데 모아 바라보았다. 이 여인이 사물..
떠오르는 아침 해에 무릎을 꿇고
를 물고 빙 맴도는 개의 모습을 한참 바라보고 있었다. 누구 하나 입을 여는 사람이 없었다. 로니는 자기 개의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지 않으려고 애썼다. 또 크렘 헨리 쪽도 보지 않으려 했다. 그는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겼다. 쥐꼬리만한 식..
돌고 도는 인생
어두워져 씨가 잘 보이지 않을 때까지 읽었다. 달이 떠서 저녁 식사 때가 되었다는 것을 알릴 때까지 그는 테이블 위에 촛불을 켜고 신문을 계속 읽었다. 그는 포플러 나무가 자라는 산비탈 근처 통나무집에 살고 있었다. 그는 저녁식사를 하려..
꿈하늘
그 위에 뭉한 고운 구름으로 갓을 쓰고 그 광선보다 더 고운 빛으로 두루마기를 지어 입은 한 천관(天官)이 앉아 오른손으로 번개칼을 휘두르며 우뢰 같은 소리로 말하여 가로되, "인간에게는 싸움뿐이니라. 싸움에 이기면 살고 지면 죽나..
소금
는 눈물이 썽해졌다. 아무리 마음만은 지독히 먹고 애를 써서 땅을 파나 웬일인지 자기들에게는 닥치느니 불행과 궁핍이었던 것이다. 팔자가 무슨 놈의 팔자야 하느님도 무심하지 누구는 그런 복을 주고 누구는 이런 고생을 시키고…… 이렇..
가난한 사람들
遮, 나도 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르바라, 만일 이 세상에 『마카르 제부시킨 시집』이라는 책이 나온다면 어떨까요? 길을 지날 때마다 사람들이, “저기 작가이며 시인인 제부시킨 씨가 지나간다. 저기 봐, 바로 저 사람이야.” ..
리어왕
(켄트, 로스터, 에드먼드 등장.) 켄트: 제 생각엔 왕께서 콘월 공작보다 알바니 공작을 더 사랑하시는 것 같던데요. 로스터: 저도 늘 그렇게 생각해왔습니다만 막상 영토를 분배하는 마당에 이르고 보니, 어느 공작을 더 아끼시는지 분간이..
광염 소나타
습니까?" "쎄요." "있습니다. 있어요." 어떤 여름날 저녁이었었다. 도회를 떠난 교외 어떤 강변에, 두 노인이 앉아서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그 기회론을 주장하는 사람은, 유명한 음악 비평가 K씨였었다. 듣는 사람은 사회 교화자의 모씨였..
귀여운 여인
음과 같은 이 실려 있었다. '이반 뻬뜨로비치 오늘 갑자기 사망. 급래 요망. 장례식은 화요일.' 전보에는 '장례식'이라는 말 뒤에 도무지 뜻을 알 수 없는 이상한 말도 적혀 있었다. 서명란에은 오페라단 감독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여보..
돈(돼지 豚)
거뿐하다. 자대로 전신이 비었다. 한쪽 팔에 들었던 석유병도 명태 마리도 간 곳이 없고 바른 손으로 이끌던 돼지도 종적이 없다. "아, 돼지!" "돼지구 무어구 미친놈이지. 어디라고 건널목을 막 건너." 따귀를 철썩 맞고 바라보니 철로 망..
상록수
속처럼 와 한다. S군은 저더러 잘한다는 줄만 알고, 두 번 세 번 껑충거리고 나와서 익살을 깨뜨리는 바람에, 점잖을 빼던 사회자도 간신히 웃음을 참고 앉았다. 그는 미소를 띠우고 일어서며 『여러분 고만 조용히 헙시다』 하고 손을 들..
금따는 콩밭
왔는지 싱한다. 좋은 수나 걸렸나 하고. "돈 좀 많이 벌었나. 나 좀 깂 주게." "벌구말구 맘껏 먹고 맘껏 쓰고 했데." 술에 거나한 얼굴로 신껏 주절거린다. 그리고 밭머리에 쭈그리고 앉아 한참 객설을 부리더디, "자네 ..
자리를 둥게 에워싸며 한동안 야료를 치다가 그리 중상은 아니라고 안심한 것같이 너르게 너르게 둘레를 그리며 물러나갔다. 순이는 자꾸 물을 퍼내었다. 한 동이를 여다 놓고 또 한 동이를 이러 왔을 제 그가 벌써부터 잡으려고 애쓰던 송사..

[처음페이지 1] [이전 15]    |    1    |    2    |    3    |    4    |    5    |    6    |    7    |    8    |    [다음 15] [마지막페이지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