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는, 독서감상문, 원고지, 리고, 있다
 

" " 에 대한 " 통합검색 " 결과입니다. ( 총 252개 ,   페이지 1 / 17 )

청소년마당
참회록(懺悔錄)
의 참회의 을 한 줄에 줄이자. ――만(滿) 이십사 년 일 개월을 무슨 기쁨을 바라 살아 왔던가.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그 때 그 젊은 나이에 왜 그런 부끄런 고백을 했던가. 밤이면 밤마..
귀거래사(歸去來辭)
沮┗沮測 렀음을 알겠더라. 배는 흔들려 가볍게 드놓이고. 바람은 옷자락을 날리누나. 나그네에게 앞길을 물어서 가니. 새벽빛이 희미한 것이 한스러워라. 이에 처마를 쳐다보고, 기쁜 마음으로 내 집으로 달려간다. 동복(童僕)은 기꺼이 맞이하..
비잔티움의 항해(航海)
고등어 우대는 바다, 물고기, 짐승, 혹은 조류(鳥類)는 온 여름 내내 찬미한다. 온갖 배고 태어나고 죽는 것들을. 관능의 음악에 흘리어, 모두가 늙지 않는 지성의 기념비를 소홀히 하고 있다. 2 늙은이는 다만 하나의 하찮은 물건, 막대기에 걸..
신곡
그는 눈물 썽한 나를 보고 대답하기를,"이 숲에서 벗어나고 싶은 자 누구나 다른 길을 가야 하느니 저기 네 앞에 저 맹수는 누구든 자기 길을 가지 못하게 가로막고 나중에는 죽음을 안겨줄 것이다.피에 굶주린 저 놈들은 아무리 먹어도 만족을 ..
종이배
크고 검은 씨로 나는 종이배 위에 내 이름과 내가 사는 마을 이름을 적어 놓습니다.낯선 나라 누군가가 내 배를 발견하고 내가 누구인지 알아주길 바라고 있습니다.나는 우리 집 전원에서 따온 슐리꽃을 내 작은 배에 싣고 이 새벽의 꽃들이 밤의..
자료 설명
본자료는 대구광역시 교육청에서 청소년들의 인성과 정서함양에 도움이 되는 시를 주제별로 정리한 것입니다. 이 책에서는 인간이 성장과정을 통해 가지게 되는 많은 정서들 가운데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인성 및 정서 함양’에 도움이 ..
아는 사람 구실하기-절명시(絶命詩)
세상에서 아는 사람 구실 참으로 어렵구려. 鳥獸哀鳴海嶽嚬 槿花世界已沈淪 秋燈掩卷懷千古 難作人間識字人 --ENDPOEM-- ♣ 황현(1855~1910) 조선 고종 때의 학자, 『매천집』, 『매천야록』 ♣도움말 한 개인에게 나라란 도대체 무엇인가. ..
어떻게 죽을 것인가-만가
져 더욱 서퍼집니다. 우리들은 독립운동을 하다 일제에 체포되어 서대문형무소에서 순국한 동지의 시신을 메고 떠나갑니다. 보통의 사람들도 죽음으로써 그들은 이승의 죄과를 벗고 화려한 만장이며 명정을 세우고 떠나는데 우리들의 동지는 그 ..
부끄러움 없는 삶에의 다짐-서시
는 맹자의 과 생애를 기록한 책이다. 여기에서 군자는 세가지의 즐거움이 있다고 하는데 그것은 다음과 같다. 첫째, 부모가 모두 살아 계시고 형제들도 아무 사고 없이 잘 사는 것 둘째, 하늘을 우러러 조금도 부끄러움이 없는 것 셋째, 천하의 ..
불꽃처럼 살다간 고흐-해바래기의 비명
김흥규의 을 인용해보자. “함형수는 짧은 생애 동안 좋은 작품을 많이 쓰지 못하였으면서도 이 작품이 주는 강력한 인상으로 하여 여러 독자들에게 길이 기억되고 있다. 그만큼 이 작품의 단호한 어조와 굵고 뚜렷한 주제의 효과는 강렬하다. ..
B사감과 러브레터
눈물까지 썽거리면서 말끝마다 하느님 아버지를 찾아서 악마의 유혹에 떨어지려는 어린 양을 구해 다라고 뒤삶고 곱삶는 법이었다. 그리고 둘째로 그의 싫어하는 것은 기숙생을 남자가 면회하러 오는 일이었다. 무슨 핑계를 하든지 기어이 ..
감자
하레요?" "쎄, 가야……." "가디요, 형님." 그는 돌아서면서 인부들 모여 있는 데로 고함쳤다. "형님두 갑세다가레." "싫다 얘. 둘이서 재미나게 가는데, 내가 무슨 맛에 가갔니?" 복녀는 얼굴이 새빨갛게 되면서 감독에게로 돌아섰다. "가보자."..
고국
기도 하고 도 가르쳤다. 그러나 그네들은 운심의 가르침을 이해치 못하였다. 운심이는 늘 슬펐다. 유위한 청춘이 속절없이 스러져 가는 신세 되는 것이 그에게는 큰 고통이었다. 운심은 그 고통을 잊기 위하여 양양한 강풍을 쐬면서 고기도 낚고..
고향
臼눼. "쎄요, 아마 노동 숙박소란 것이 있지요." 노동 숙박소에 대해서 미주알고주알 묻고 나서, "시방 가면 무슨 일자리를 구하겠는기요." 라고 그는 매달리는 듯이 또 재우쳤다. "쎄요, 무슨 일자리를 구할 수 있을는지요." 나..
광염 소나타
습니까?" "쎄요." "있습니다. 있어요." 어떤 여름날 저녁이었었다. 도회를 떠난 교외 어떤 강변에, 두 노인이 앉아서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그 기회론을 주장하는 사람은, 유명한 음악 비평가 K씨였었다. 듣는 사람은 사회 교화자의 모씨였..

[처음페이지 1] [이전 15]    |    1    |    2    |    3    |    4    |    5    |    6    |    7    |    8    |    [다음 15] [마지막페이지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