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는, 독서감상문, 원고지, 리고, 있다
 

" 리고 " 에 대한 " 통합검색 " 결과입니다. ( 총 45개 ,   페이지 1 / 3 )

그리스로마신화
헤라클레스의 죽음과 승천 2
慕館보 데리고 길을 떠나 카리돈의 동쪽을 흐르는 에우에노스 강에 이르게 되었다. 이 강가에는 네소스라는 켄타우로스가 살고 있었다. 켄타우로스 족은 상반신은 인간이고 하반신은 말의 몸을 가진 자들이었다. 네소스는 헤라클레스가 열두 가..
청년 헤라클레스
주었다. 그리고 당시의 이름난 켄타우로스족 케이론에게 교육 받으면서 나무랄 데 없는 청년으로 자라났다. 열여덟 살이 되자, 키타이론 산에서 소 떼를 습격하는 사자를 잡아 처치하였다. 이것이 그의 첫 번째 공적이었다. 이 사자를 잡기위해 ..
술의 신 2
꿰맸다. 그리고 달이 차자 제우스는 꿰맨 것을 풀고 아기를 끄집어냈다. 디오니소스는 자라서 술의 신이 되었다 이 아이가 디오니소스였으며 그는 이렇게 신들의 왕인 제우스의 몸에서 다시 한 번 더 태어나게 된 것이었다. 그러나 제우스는 ..
헤라클레스가 세운 12가지 공적 2
榕駭. 그리고 강물의 물줄기를 다시 원래대로 돌려놓았다. 그러자 외양간은 깨끗해졌다. 그러나 아우게이아스는 힘 하나 안들인 술책이라며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헤라클레스 편을 들며 약속한 보상을 해줄 것을 주장한 왕자 퓰레오스까지 나라에..
헤라클레스가 세운 12가지 공적 1
버렸다. 그리고는 사자의 가죽을 벗겨 옷을 만들어 입고 사자머리는 투구로 만들어 쓰고 다녔다. 이 모습을 하고 에우리스테우스에게 갔을 때 그는 너무 무서워하며 커다란 놋쇠 항아리 속으로 들어가 숨어버렸다. 그리고는 헤라클레스에게 이제부..
헤라클레스의 죽음과 승천 1
가했다. 그리고 왕은 우승자에게는 자신의 딸 이올레를 신부로 주겠다고 약속했다. 당연히 헤라클레스는 경기에서 이겼고 이올레를 차지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에우뤼토스 왕은 헤라클레스가 메가나와 결혼하여 실성한 후 자신의 자식들을 죽인..
헤라클레스의 세운 12가지 공적 3
이었다. 그리고 그는 많은 가축들을 섬에서 기르고 있었는데 그 가축들을 용 한 마리와 머리가 둘인 개 한 마리가 지키고 있었다.이 섬으로 가기위해서는 오케아노스 강을 건너야만 한다. 그러나 그 강은 인간이 건널 수 있는 강이 아니었다. 헤라..
제우스에게 도전한 거인들과 괴물 2
첨쳄 기다리고 있었다. 기간테스가 전쟁에서 패하자 가이아의 복수심은 더 불타 올랐다. 가이아가 낳은 튀폰을 물리치는 제우스 ‘제우스가 이제는 누구를 끌어들여도 절대로 이길 수 없게 더 강한 아이를 낳아야겠다. 그래서 승리에 취해 교..
영웅 헤라클레스의 탄생
들었다. 그리고 암피테리온의 모습으로 변신하여 알크메네와 하룻밤을 지냈다. 이때 알크메네가 제우스로부터 잉태한 아들이 바로 헤라클레스였다. 그 일이 있은 다음날 전쟁터에서 암피테리온이 돌아왔다. 그러나 아내가 자신을 별로 반가워하는..
멧돼지에게 받쳐 죽은 청년 아도니스
말했다. 그리고는 열이틀 밤이나 왕을 속인 채 스미르나를 아버지와 함께 자게 하였다. 열이틀 째 되던 밤, 아버지 키뉴라는 드디어 자신이 매일 밤 함께 잔 여자가 자신의 딸 스미르나이었음을 알게 되었다. 이 사실을 알고 격노한 왕은 칼을 빼서..
시인 오르페우스와 그의 아내 에우리디케
璨 걸려버리고 말았다. 죽어가는 오르페우스 익시온의 수레바퀴(헤라를 범하려다 영원히 도는 불의 수레바퀴에 묶임)가 회전을 멈추고 시지포스의 바윗돌도 굴러 내리다 멈추었다. 탄탈로스는 갈증과 허기를 잊었으며 다나이테스는 물 긷기(남편..
어머니의 주검에서 태어난 아스클레피오스
회했다. 그리고는 ‘그 수다쟁이 까마귀가 고자질만 하지 않았다면 코로니스를 죽이지 않았을 것을……’ 하고 생각하며 까마귀에게 저주를 내렸다. 그러자 눈처럼 하얗던 까마귀의 빛깔이 새까맣게 변해 버렸다. 까마귀의 색깔이 검게 된 것은 그..
순결의 수호신, 사냥꾼 처녀 - 아르테미스
버렸다. 그리고 악타이온의 50마리나 되는 사냥개들을 주인도 못 알아보게끔 난폭하게 만들어 주인을 잡아먹게 했다. 자식을 잃고 슬퍼하는 니오베 또, 아르테미스는 스스로 순결을 지키는 여신이었기에 자신을 따르는 요정들이 순결을 지키지 ..
여신 헤라와 헤스티아
헤베, 그리고 해산하는 여인들의 수호신 에일레이튀이아를 낳았다. 그리고 제우스의 힘을 빌리지 않고 혼자서 대장장이 신 헤파이스토스를 낳았다. 헤스티아 헤스티아는 크로노스와 레아의 맏딸로 제우스의 누이들 중 가장 존경받는 ‘하늘과..
거품 속에서 태어난 미녀 - 아프로디테
못했다. 그리고 운명을 관장하는 모이라이 여신들은 아프로디테에게 아름다움과 사랑의 직분, 항해하는 배, 선원들을 수호하는 직분을 맡겼다. 미와 사랑의 여신 아프로디테는 이렇게 화려하게 올림포스에 등장하게 되었다.

[처음페이지 1] [이전 15]    |    1    |    2    |    3    |    [다음 15] [마지막페이지 3]